Son Yeon-jae Apologizes for Liking Sotnikova’s Photo on Instagram

0
1616

Former rhythmic gymnast Son Yeon-jae has apologized for clicking the “like” button on Adelina Sotnikova’s 2014 Sochi Olympics picture–Sohn said it was just a “simple mistake”.

On January 29th, Son Yeon-jae wrote on Instagram: “I was also surprised to hear the news that Sotnikova’s photo was “liked” by my Instagram ID. I am very sorry to disappoint you with my mistake.”

Adelina Sotnikova is a figure skater, who won the gold medal over Kim Yuna at the Sochi Olympics despite judging controversies.

After some people found out Son Yeon-jae “liked” Sotnikova’s photo of herself with the gold medal, many started writing negative comments on Son’s Instagram.

안녕하세요, 손연재입니다. 먼저,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합니다. 저는 어제 갑작스레 저의 인스타그램에 많은 악플이 이어졌던 것을 보고 너무 당황하고 놀란 나머지 계정을 비활성화했습니다. 현재 해외에 혼자 체류중인 상황인데다 과거 악플로 인해 너무나 힘들었던 시기가 갑작스레 떠올랐고 당황하고 겁이 나 그런 조치를 취하고 말았습니다. 그리고 정신을 차리고 살펴보니 저의 인스타그램 아이디로 소트니코바의 사진에 좋아요가 눌렸다는 것을 알게 되어 저 또한 너무 놀랐습니다. 저의 실수로 여러분께 실망감을 안겨드리게되어 정말 죄송합니다. 제가 그 당시 많이 당황하여 바로 잡지 못하고 비활성화를 하면서 상황을 더욱 악화시켜 여러분께 더 실망감을 안겨드린것같습니다.사실 많이 두려웠습니다. 어떠한 얘기를 드리기도 어려웠습니다. 제가 어떤 얘기를 드렸을 때 안좋게 생각하시는 분들도 계시기에 용기내기가 어려워 지금까지 어떠한 말도 드릴수없었습니다. 그래도 저의 계정으로 인해 일어난 일에대한 책임은 저에게 있기에 용기내어 이렇게 글로라도 죄송함을 전달드려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올립니다. 이번 일을 통해 깊이 저의 행동을 돌아보며 다시는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깊이 반성하겠습니다. 또 앞으로 더욱 신중하게 행동하며 발전하는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 부족한 저를 항상 믿고 지지해주시는 분들께 더이상 상처를 드리지 않도록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A post shared by Son Yeonjae (@syj0528) on

Son Yeon-jae then soon deactivated her Instagram account without making any official statement. After several hours, Son reactivated her account and uploaded an apology writing.

Son said, “I was so surprised to see there were so many negative comments on my Instagram, so I deactivated my account. I thought of the time when I suffered so much from those comments, and I just panicked and deactivated.”

“I will certainly look back on my past behaviors and will make sure nothing like this would happen in the future”, Son said.

 

Original article
Translated by Audrey Joung